[브리핑] FOMO가 AI 투자 열풍 일으켰다!

[1] FOMO가 일으킨 빅테크의 AI 투자 광풍?

마이크로소프트·아마존·구글·애플·메타 등 빅테크의 AI 투자 경쟁이 대단합니다. ‘나만 소외될 수 있다’는 두려움, 즉 FOMO 심리가 빅테크의 과도한 AI 스타트업 투자로 이어진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 왜 중요하나면: 빅테크의 AI 투자는 자사의 수익창출역량을 보여주는 수단입니다. 최근 각 빅테크 경영진은 잇따라 "내부적으로 자체 개발하든, AI 스타트업 투자를 통해서든 돈을 벌기 위해선 돈을 써야 한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는데요. MS의 CFO 에이미 후드(Amy Hood)는 "AI에 초점을 맞춰 인력을 조정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 더 많은 정보: 작년 AI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는 700건, 투자액은 291억달러(약 39조 2100억원)에 달했습니다. 전년 대비 260% 급증한 규모인데요. 대부분 빅테크, 특히 매그니피센트7(Magnificent7)에 의해 이뤄졌다고 합니다. 매그니피센트7의 AI 투자액은 2022년 44억달러(약 5조 9,300억원)에서 작년 246억달러(약 33조 1,500억원)로 급증했습니다.

📝 기억해둘 것: AI 투자 경쟁은 오픈AI, 앤스로픽, 미스트랄 등 세계에서 가장 '핫'한 AI 스타트업 세 곳의 경쟁 구도로 이어지기도 했는데요. 맥쿼리의 AI 리서치 책임자 프레드 해브마이어(Fred Havemeyer)는 “AI 경쟁 속 FOMO는 빅테크의 투자 결정을 내리는 요인 중 하나”라고 분석했습니다.

💡
Editor's Note: FOMO에 의한 지출은 최대한 줄이는 게 맞으나, AI 시장이 워낙 예측불가능하면서도 빠르게 성장하다보니 아직은 빅테크의 FOMO 투자는 부작용보다 긍정적인 효과가 많아 보입니다.
빅테크가 일으킨 AI 투자열풍…작년 투자규모 보니
마이크로소프트(MS)·아마존·구글·애플·메타 등 빅테크의 인공지능(AI) 투자 경쟁이 가열되고 있다. ‘나만 소외될 수 있다’는 데 대한 두려움, 이른바 ‘포모’(FOMO) 심리가 AI 스타트업에 대한 대규모 투자를

[2] BBC도 AI 개발사에 데이터 판매 검토 중

BBC가 자사 콘텐츠를  AI 학습 데이터로 매각할 준비 중입니다. BBC의 방대한 고품질 데이터가 AI 덕분에 새로운 수익원이 될 모양입니다.

🧐 왜 중요하나면: BBC는 TV와 라디오 아카이브를 활용해 자체 AI 개발을 계획 중입니다. 뉴스에 쓰일 텍스트나 오디오를 AI로 일부 생성하려는 건데요. BBC는 자체 AI가 자사의 저널리즘과 콘텐츠 제작 역량을 강화시킬 것이라 보고 있습니다. 이번 자사 데이터 판매 계획은 자체 AI를 개발하기 위한 전략적 제휴의 일환으로도 보입니다.

📚 더 많은 정보: BBC는 이미 뉴스룸에 AI를 활용하는 테스트를 진행 중입니다. 다만 AI가 생성한 뉴스 콘텐츠를 발행하기 전 최종 결정은 편집자나 기자가 직접 내리는 가이드라인을 마련 중이라고 알려졌습니다.

📝 기억해둘 것: 민간 기업의 광고를 거의 받지 않는 BBC에게 해당 계약은 중요한 수익원이 될 예정입니다. 몇달 전 악셀 스프링거와 르몽드 등 언론사도 오픈AI와 수백만 달러 규모의 콘텐츠 공급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BBC는 데이터 프라이버시와 무단 스크래핑에 대해서는 특별히 더 신중한 자세를 취하고 있기에 기존 언론사-개발사간 계약과는 다른 형태의 계약이 이뤄질 수도 있습니다.

💡
Editor's Note: BBC는 정치적 중립을 표방하는 세계적인 언론사인 만큼 BBC의 데이터를 학습한 AI 모델은 편향성 논란에서 그나마 자유로울 수 있어 보입니다. 그러나 공영방송이란 특성상 BBC 콘텐츠 대다수가 이미 무료로 풀려있기에 적절한 가치를 평가받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BBC in talks to sell archive to tech companies as AI training data - GlobalData
BBC in talks to sell archive to tech companies as AI training data

[3] "이번엔 오디오" 오픈AI, 생성AI '보이스 엔진' 공개

오픈AI가 사람의 음성을 학습해 오디오를 생성하는 AI '보이스 엔진(Voice Engine)' 개발을 발표했습니다. 다만 오용 가능성을 고려해 본격적인 출시는 하지 않았습니다. 건전한 담론이 형성되면 출시를 선언하겠다고 하네요.

🧐 왜 중요하나면: 3월 29일 공개된 보이스 엔진의 사전실험 결과는 역시 놀라웠습니다. 실제 사람 음성과 보이스 엔진이 모방 생성한 음성은 구분이 힘들었습니다. 회사 측은 15초 분량의 음성 샘플만 있으면 이런 AI 음성을 만들어 낼 수 있다고 밝혔는데요. 기존에도 생성AI로 사람, 특히 가수의 목소리를 흉내내는 기술은 꽤나 상용화됐습니다만, 보이스엔진은 그보다 성능적으로 훨씬 우수하다고 합니다.

📚 더 많은 정보: 다만 보이스엔진은 일반 대중에겐 출시되지 않을 예정입니다. 오픈AI는 "인조 음성의 오용 가능성 탓에 조심스럽게 접근 중”이라며 “사람의 목소리를 흉내내는 기술의 위험성을 인지 중이며 특히 선거가 있는 해엔 위험성이 더 크다”고 말했습니다. 올해 있을 미국 대선에 끼칠 부정적 영향력을 고려한 듯하네요.

📝 기억해둘 것: 지난달 오픈AI는 이미 동영상 생성AI 'Sora' 개발 후 윤리성에 관한 비판을 받았습니다. 그런 비판을 피하기 위해서인지 오픈AI는 보이스엔진이 '어린이 교육을 위한 음성 해설', '실시간 번역 기능' 등 공익성을 띄고 있음을 강조했습니다.

💡
Editor's Note: 3월 21일 미국 테네시 주지사는 AI로 사람의 목소리를 흉내내는 것을 금지하는 '엘비스법'에 미국 최초로 서명했습니다. '엘비스 프레슬리'의 이름을 딴 법인 '엘리스법'은 AI로부터 미국 음악인들의 저작권을 보호하는 법인데요. 마침 보이스엔진이 공개되며 '목소리도 저작물인지'에 관한 논쟁이 격화하고 있습니다. 유튜브에서 'OOO AI 커버곡'이라는 제목으로 유명 가수의 목소리를 AI로 복원해낸 콘텐츠들이 인기를 끌고 있는 만큼 보이스엔진에 대한 수요와 엘비스법의 정당성 중 무엇이 더 지지를 받을지 궁금하네요.
Navigating the Challenges and Opportunities of Synthetic Voices
We’re sharing lessons from a small scale preview of Voice Engine, a model for creating custom voices.
'보이스엔진'의 성능은 오픈AI 블로그에 올라온 사전 테스트 결과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4] 모든 미국 연방 기관, AI 안전과 투명성 위해 CAO 임명해야 한다

미국 관리예산국(OMB)이 모든 미국 연방 기관에 CAO(Chief AI Officer)를 임명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공공 부문에서 AI가 안전하고 투명하게 사용될 수 있게 사전 조치를 취한 것입니다.

🧐 왜 중요하나면: CAO는 조직의 AI 활용 방안은 물론, AI 보안을 책임져야 합니다. 바이든 행정부는 이전에 AI 행정명령을 통해 공공 기관이 AI 사용할 때 생기는 위험성을 지적하며 AI 보안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OMB의 이번 지시는 해당 행정명령의 연장선상에 있어 보입니다.

📚 더 많은 정보: 미국 법무부는 벌써 초대 CAO로 조너선 메이어(Jonathan Mayer)를 임명했습니다. 메이어 CAO는 올 여름까지 100여명의 AI 전문가를 고용해 AI 시스템의 안전성과 편향성을 모니터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미국 교통안전청(TSA)의 안면 인식 시스템의 안전성 등을 면밀히 살필 것으로 보입니다.

📝 기억해둘 것: 다만 미국 정부도 AI가 공공 기관 업무의 효용을 증대시킬 것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백악관은 팩트시트(사실 기반의 입장문)를 통해 AI가 의료 서비스의 접근성과 정확성을 높여주고, 국민들의 사기 피해를 줄여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
Editor's Note: CAO 임명은 공공 기관이 AI를 사용하며 발생하는 데이터를 최대한 추적해 기록하겠단 의지로도 보입니다. AI 활용의 득과 실에 대한 논쟁이 워낙 격렬하기에 특히 정부는 AI 도입에 망설여질 수 있는데요. CAO 임명은 AI 규제를 강화하려는 모습으로 보이기도 하지만, 확실한 안전 장치를 마련함으로써 AI 도입에 대한 거부감을 낮추려는 모습으로도 보입니다.
Every US federal agency must hire a chief AI officer
The AI officers will have to ensure transparency of AI use in government.

[Data] Q1 2024 글로벌 주식시장의 희비

(Graphic: Chartr)

올해 1분기는 나스닥, 닛케이 225, 유로 스톡스 50 등 글로벌 주가지수가 꾸준히 상승한 기간이었는데요. 코스피도 1월 17일 이후 우상향 중입니다. 기업 단위로 보면 어떨까요? S&P 500에 속한 501개 기업(500개가 아닌 이유는 분할 상장한 기업이 있기 때문) 중 363개(72.5%) 기업의 주가가 상승했습니다.

올해도 매그니피센트7이 시장을 이끌었는데요. 그중에서도 가장 눈에 띄는 건 역시 엔비디아지만, 컨스텔레이션 에너지도 주목할만 합니다. 다소 생소하실 수 있는데요. 컨스텔레이션 에너지는 원자력-태양열-수력 자원을 모두 아우르는 거대 친환경 에너지 기업입니다. 컨스텔레이션 에너지 주가는 지난 2년간 4배가 올랐다고 합니다. 친환경 에너지 산업의 장기적 전망이 점점 밝아짐에 따라 대표주인 컨스텔레이션 에너지의 주가가 크게 올랐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최악의 모습을 보인 건 테슬라와 보잉이었습니다. 테슬라는 전기차 판매 둔화 등 실적 문제로, 보잉은 지난 1월 자사 여객기인 737맥스9의 문짝이 운행 도중 뜯어지는 사고가 주가 하락의 주요 이유로 보입니다.

그 외에 디즈니, 넷플릭스와 같은 OTT, 콘텐츠 기업의 주가가 크게 오른 것도 주목할 만 하네요.

Newsletter
디지털 시대, 새로운 정보를 받아보세요!
작가와 대화를 시작하세요
더코어 스토어
e11be167e647ed151a4c87350a386cb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