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tGPT가 촉발한 합성 미디어, 그리고 미디어 3.0

💡
언론중재위원회가 발간하는 웹진 '언론사람' 2022년 12월호에 기고한 글입니다. ChatGPT가 촉발시키고 있는 합성미디어에 대한 다양한 윤리적 논의들을 시작해야 한다는 의견을 담고 있습니다. 일단 언론 산업은 합성미디어라는 개념에 조금더 익숙해 질 필요는 있다고 생각을 하고 있고요. 나아가 인공지능 협업 생산물과 저널리즘 투명성 문제도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봤습니다. - 이성규 더코어 미디어 에디터

미국의 경제전문 뉴스 미디어 블룸버그는 지난 11월, 스페인어 전용 유튜브 채널 강화를 위해 AI를 도입했다. 늘어나는 스페인어권 시청자를 확보하기 위한 전략적 행보였다. 사실 새로운 언어권을 겨냥한 콘텐츠 생산 시도는 상당한 번역 비용을 수반하기 마련이다. 게다가 송출하는 모든 영상을 번역하기도 쉽지 않다. 모든 게 돈의 문제여서다.

블룸버그는 그래서 다른 경로를 택했다. 생성 AI(Generative AI)의 적극적 활용이다. 이를 위해 블룸버그는 페이퍼컵(Papercup)이라는 AI 더빙 스타트업과 손잡았다.1) 이 스타트업의 AI 도구에 영어로 녹화한 영상을 업로드하면, 현지 언어로 자동번역한 뒤 음성합성 기술로 더빙까지 해준다. 번역가의 힘을 빌리지 않고도 완성도 높은 스페인어 경제뉴스 영상물을 손쉽고 빠르게 제작할 수가 있다. 페이퍼컵은 이러한 생성 및 합성 AI 기술을 바탕으로 영어권 방송사들의 글로벌 전략을 적극 돕고 있다. BBC, 스카이뉴스, 복스(Vox) 등이 이곳과 협업하면서 비영어권 영상 뉴스물을 대량 생산하는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11월 29일 콘시스턴트(Consistent)라는 AI 질문 생성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발표했다.2) 이미 논문으로도 공개된 바 있는 이 질문 생성 기술은 QA 포맷 기사를 생산하는데 적용될 예정이다. 예를 들어 코로나19 관련 기사가 작성되면, 이 기사 데이터를 바탕으로 독자들이 궁금해 할 만한 질문을 자동으로 생성한다. AI가 제작한 질문에 담당 기자가 답변을 써내려 가면 하나의 QA 기사가 완성되는 구조다. 뉴욕타임스는 이 기술을 이용해 독자들의 정보 니즈를 만족시키고, FAQ 기사를 빠르게 제작하는 생산 공정을 구축할 것이라고 했다.

Newsletter
디지털 시대, 새로운 정보를 받아보세요!
작가와 대화를 시작하세요
더코어 스토어
e11be167e647ed151a4c87350a386cb2